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착용,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의 가정용 산소 발생기로 산소를 채우자 (스포츠조선, 2020.02.13)

2020-02-13


매년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각해지자 정부는 2019년 4월 의약외품으로 보건용 마스크 585종을 허가했다. 허가된 마스크는 차단 효과에 따라 KF(Korea Filter)80, KF94, KF99로 분류된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걸러내고 KF94와 KF99(방역용 마스크)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차단한다. KF수치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높지만, 착용 시 그만큼 숨쉬기가 불편하다.


미국 흉부학회는 가이드라인으로 보호용 마스크가 1회 호흡량을 감소시켜 호흡 빈도를 높이고 폐포와 폐에서 환기를 감소시켜 심박출량 감소 등 신체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의학회도 노인과 만성 폐 질환, 심장질환, 뇌졸중 등의 질환을 가진 사람, 임산부 등은 이미 폐 용량이 감소해 숨쉬기의 문제를 갖고 있으므로 마스크 착용 시 불편함을 느끼면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됨에 국민들의 마스크 착용률은 지난 메르스 사태보다 5배 증가한 80%을 기록하면서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대표적인 부작용은 산소 부족이다. 산소가 부족하게 되면 전반적인 신체 및 정신 활동에 지장을 준다.  


건설업에 종사하는 40대 직장인 A씨는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전염성 높은 코로나19로 현장에서 매일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마스크 착용을 하고 일하다 보면 산소가 부족해 어지럽거나 집중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으로 숨을 내뱉을 때 나오는 이산화탄소가 마스크 안에 갇혀 다시 마실 수 있고, 마스크 안에 박테리아와 바이러스가 번식해 위험할 수 있다. 그리고 폐활량이 적은 어린이, 노약자 등 건강 취약계층은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호흡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처럼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으로 생활 속 산소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에 자이글이 론칭한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의 고농도의 산소가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자이글의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는 고농도 산소와 LED마스크가 결합한 차세대 홈 케어 뷰티 디바이스로 마스크 형태가 아닌 돔(Dome)으로 디자인되어 얼굴뿐만 아니라 전신 케어가 가능하다. 최근 일부 LED마스크에서 문제가 제기되었던 안구안전성 논란을 자이글은 돔(Dome)형 디자인으로 피부와 안구 건강에 안전한 안심거리를 확보했다. 또한, 신개념 산소케어로 쿨림감을 더해 문제가 되었던 열감과 저온 화상 등의 단점도 보완했다.  


자이글 ZWC 연구진은 "대한피부과학연구소에 인체적용테스트를 실시해 총 83가지 항목에서 피부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결과를 얻었습니다. LED마스크와 산소가 결합한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을 많은 소비자가 경험했으면 합니다"라고 언급했다. 무엇보다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이 소비자에게 주목받는 것은 분당 편백나무 250그루에서 나오는 것과 같은 양의 고농도 산소(순도 95%)를 공급한다는 점이다.


평소 산소케어에 관심이 많았던 20대 B 씨는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최근 불거진 코로나19로 인해 산소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라며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의 고농도 산소로 일상 속 부족한 산소를 집에서 편하게 채울 수 있어 좋다"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매년 겨울과 봄, 미세먼지, 초미세먼지로 악화된 대기오염과 코로나19의 확산의 영향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이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 따른 산소 부족으로 위험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ZWC '페이스&바디 마스크(산소LED돔)'의 고농도 산소 홈케어로 온 가족 건강과 피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 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관련링크)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2140100101610006570&servicedate=20200213